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3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41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48,995
Today488
Yesterday669
728x90

올스타전으로 돌아온 '팬텀싱어', 팬들에게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JTBC <팬텀싱어>가 돌아왔다. 그런데 시즌4가 아니라 '올스타전'이다. 시즌3까지 방영되며 최종 결승에 올랐던 최강 9팀의 자존심을 건 빅 매치. 지금껏 <팬텀싱어>를 매 시즌 빼놓지 않고 봤던 팬이라면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매치가 아닐 수 없다. 포르테 디 콰트로, 인기현상, 흉스프레소, 포레스텔라, 미라클라스, 에델라인클랑, 라포엠, 라비던스, 레떼아모르가 한 무대에 서는 것이니.

 

사실 콘서트 무대에서도 자주 섰던 이 팀들을 한 자리에 모아 오디션 방식의 팀 대결을 굳이 꾸리게 된 건, 그 방식이 갖는 긴장감과 몰입감이 훨씬 더 크기 때문일 게다. 그리고 그건 실제 무대로 나타났다. '팀 색깔을 가장 잘 드러내는 무대'라는 1차전 팀 미션에서 첫 방송 무대에 오른 팀들은 저마다의 색깔을 마치 매 시즌 결승 무대에 선 것처럼 강렬하게 보여줬으니 말이다. 

 

첫 무대에 선 흉스프레소가 흑소 테너 이동신과 남자가 봐도 반하는 고은성을 앞세워 강렬한 <팬텀싱어>만의 무대가 갖는 매력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면, 세계적인 바리톤 김주택이 기둥처럼 든든히 중심을 잡아주고 그 위로 아름다운 목소리의 농부 테너 정필립과 뮤지컬 스타 다운 드라마틱한 가창의 박강현의 미라클라스는 압도적인 에너지로 관객과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시즌3에서 퓨전의 맛을 제대로 보여줬던 라비던스는 팝터너 존노와 국악인 고영열 그리고 감정 표현이 좋은 황건하와 인간 첼로 베이스 김바울이 서도민요 '몽금포타령'과 경기민요 '배 띄워라'를 매시업해 눈물이 날 정도의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고, 유슬기와 백인태를 중심으로 곽동현이라는 원킬 록커의 장점을 살린 인기현상은 마치 창끝으로 찌르는 듯한 고음의 향연을 보여줬다. 

 

그리고 시즌1의 초대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는 역시 <팬텀싱어>만이 가진 남성 4중창단의 하모니에서 오는 감동이 무엇인지를 여지없이 보여줬다. 다른 팀들이 강한 에너지로 승부했다면 포르테 디 콰트로는 네 사람의 목소리가 하나하나 쌓여져 내는 하모니가 그 어떤 것보다 아름다운 힘을 낼 수 있는가를 알려줬다. 

 

사실 대결구도로 진행되고 그래서 안방응원단과 현장응원단의 합산 점수로 승자가 결정되지만 이날 매 무대 끝에 먼저 별 개수로 공개한 현장응원단의 점수는 별 의미가 없을 정도로 모든 무대가 한 편의 콘서트이자 작품 같았다. 인기현상 팀만 한 개가 모자란 별 8개를 받았을 뿐, 나머지 팀은 모두 9개 별로 '올스타'를 받았다. 

 

물론 대결구도라고는 하지만 진짜 대결이라기보다는 서로의 공연을 보는 듯한 분위기가 '올스타전' 무대의 진면목이었다. 판정방식에 현장응원단과 안방응원단의 점수 합산과 더불어, 제3의 평가단으로 9개 팀이 본인 팀을 제외한 최고의 무대 3팀을 선정하는 이른바 '우정점수'가 더해진 것도 이런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본래 <팬텀싱어>만의 특징이기도 했지만, 경쟁보다 하모니를 강조한 대결이 이번 올스타전에도 그 색깔을 그대로 담고 있었다는 것.

 

시청자들로서는 이들이 매주 다른 미션으로 치러낼 무대들이 기분 좋은 귀호강의 시간이 아닐 수 없다. 그러니 누가 이기고 누가 진들 무슨 상관일까. 대결 형식이 가진 팽팽한 긴장감은 덤이지만, 그보다 저마다의 개성과 매력을 가진 팀의 무대는 콘서트와 다를 바 없으니 말이다. 세 개 시즌을 거치며 발굴한 스타들을 한 자리에 모아 놓은 것만으로도, 이 올스타전은 향후 여타의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시도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괜찮은 선택지를 보여주고 있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